맨위로가기
닫기
※수집한 개인정보는 모바일 뉴스레터
발송에만 사용됩니다.
개인정보 수집 동의
닫기
닫기
반도체 콘첸츠 보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세요!
이름
E-MAIL
제목
내용
완료하기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뉴스레터
  • 소셜네트워크
  • 소셜네트워크

클라우드서비스 - 나날이 중요해져 가는 클라우드 플렛폼 속 국내 SaaS 시장 전망은?

TECH/IT 트렌드

 

 

 

 

 

과거 데스크탑 PC와 유선 네트워크가 세상을 주유할 시절이라면 클라우드의 존재가 큰 의미가 없었겠지만, 지금처럼 모바일 및 IoT 디바이스가 중심이 되고 무선 네트워크가 기반이 되는 세상에서는 그 기반에 있는 플랫폼이 무서운 힘을 발휘하는 법입니다. 모바일, 빅데이터, IoT와 같은 키워드가 IT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 저변에 있는 플랫폼은 따로 있다는 말이죠. 모바일 디바이스나 IoT 디바이스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서 수집하고 빅데이터 시스템을 통해서 분석된 결과 역시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서 전파되는 시대. 그런 의미에서 클라우드는 이제는 없어서는 안될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는 듯 한데요. 오늘은 이 클라우드 플랫폼 중 하나인 SaaS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반적으로 클라우드 플랫폼은 3가지로 나뉩니다.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로 제공되는 소프트웨어), PaaS(Platform as a Service, 서비스로 제공되는 플랫폼),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서비스로 제공되는 인프라)가 바로 그것인데요. SaaS는 보통 세일즈포스닷컴이나 MS의 오피스365, 구글앱스 등과 같은 서비스를, PaaS는 구글앱스 엔진이나 MS 에져 등을, IaaS는 아마존의 AWS나 IBM의 소프트레이어 등을 말합니다. 따라서SaaS는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서 돌아가는 소프트웨어를 얘기하고 PaaS는 그 클라우드 플랫폼 자체를 말하는 것이겠죠. 또한, IaaS는 그 클라우드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인프라 구성요소를 의미하는데요. 오늘은 이들 중 SaaS를 자세히 살펴볼까 합니다.

 

 

 

출처 : http://lenderperformance.com/

 

 

SaaS는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서 동작하는 서비스 형식의 소프트웨어를 의미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표면적으로는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가 제공해주는 웹 서비스와 비슷합니다. 하지만 공통 서비스 안에서 기업이나 개인에 맞게 커스터마이징하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이 기존 ASP 서비스와는 다른 점이라 할 수 있죠. SaaS는 미국에서 먼저 시작했으며 국내에서도 점점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SaaS 서비스들 중 어쩌면 가장 많이 사용되는 서비스는 웹 오피스와 통합 그룹웨어일 것입니다. 해외의 경우 ERP나 CRM 서비스도 많이 사용되는데요. 국내에서는 조금씩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웹 오피스와 통합 그룹웨어의 점유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웹 오피스뿐만 아니라 통합 그룹웨어 시장에서 점유율을 대폭 높이고 있는 MS의 오피스 365
출처 : 마이크로소프트 (www.microsoft.com/korea)

 

 

국내의 경우 웹 오피스는 해외 서비스인 구글앱스와 MS의 오피스 365가 대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한동안 구글앱스가 시장의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었다가 최근에는 오피스 365가 구글앱스의 점유율을 넘어서기 시작했는데요. 그렇다고 해서 국산 웹 오피스 시장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닙니다. 이학준

 

 

 

▲ 한컴 넷피스24
출처 : 한글과컴퓨터 (http://www.hancom.com/)

 

 

아래아한글, 한컴오피스로 유명한 한컴은 최근 한컴오피스의 웹 버전인 한컴 넷피스24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구글이 구글앱스 안에 구글독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MS가 오피스 365 안에 MS 오피스의 웹 버전을 제공하기 시작한 것에 비해 무척이나 늦었다는 생각은 들지만, 늦게나마 완성도를 갖추고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것이 얼마나 다행일지 모릅니다. 한컴 넷피스24는 앞서 얘기했다시피 한컴 오피스를 웹 버전으로 바꾼 것이기 때문에 문서, 프리젠테이션, 스프레드시트와 같은 문서 기능만 제공합니다. 향후에 여기에 도메인 기능 및 메일, 메신저 등의 부가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나 아직 실체화되기에는 시간이 필요한 듯싶습니다.

 

 

 

▲ 폴라리스 오피스
출처 : 인프라웨어 (www.infraware-global.com)

 

 

모바일용 오피스슈트로 유명한 폴라리스 오피스를 개발한 인프라웨어 역시 폴라리스 오피스의 웹 버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근 기사를 보면 AWS(아마존 웹 서비스) 위에 폴라리스 오피스 클라우드 버전을 구축했으며 글로벌 사용자들이 많아서 해외 진출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합니다. 폴라리스 오피스의 특징은 MS 오피스 문서에 호환성을 가지면서 동시에 HWP(아래아한글) 포멧도 지원한다는 점인데요. 앞서 얘기한 한컴 넷피스 24나 인프라웨어의 폴라리스 오피스는 웹 오피스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제공되는 국산 SaaS라고 보면 됩니다. 아직까지 구글앱스나 오피스 365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기능과 점유율을 지니고 있지만 그 안에서도 영역을 차지하면서 그 영역을 점점 키워나가고 있는 중인지라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 통합 그룹웨어 시장의 양대산맥 중 하나인 구글의 구글앱스
출처 : 구글(www.google.co.kr)

 

통합 그룹웨어 분야의 경우 보통 웹 오피스와 섞어서 많이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인지라 국내외 할 것 없이 많은 기업들이 구글앱스와 MS 오피스 365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구글앱스는 구글독스와 같은 웹 오피스와 함께 지메일, 구글 캘린더, 구글 행아웃, 구글 웹 마스터 등의 다양한 서비스들을 함께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피스 365 역시 MS 오피스의 웹 버전 외에도 아웃룩과 원노트라는 막강한 비즈니스용 앱들을 함께 제공하고 있죠. 이들 서비스는 보통 도메인 서비스와 함께 묶어서 독립 도메인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제공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ABC라는 기업에서 오피스 365를 사용한다면 abc.com이라는 도메인을 오피스 365에 연결시켜서 office.abc.com으로 웹 오피스를, mail.abc.com으로 메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인데요. 이런 서비스의 편의성 덕분에 국내의 통합 그룹웨어 시장도 외산 서비스인 구글앱스와 오피스 365에 대부분 넘어가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앞서 웹 오피스 시장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국산 통합 그룹웨어 시장도 존재합니다. 보통 통합 그룹웨어 시장은 포탈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와 특정 카테고리의 전문 서비스들이 제공하는 서비스로 구분될 수 있는데요.

 

 

 

▲ (좌측부터) 네이버웍스, 다음 스마트워크
출처 : 네이버 (www.naver.com), 다음(www.daum.net)

 

 

전자의 경우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네이버웍스나 다음에서 제공하는 다음 스마트워크를 꼽을 수 있습니다. 네이버웍스의 경우 기본적으로 도메인 서비스에 이메일과 캘린더를 제공해주고 여기에 네이버 오피스와 웹하드 서비스인 N 드라이브를 함께 제공합니다. 기본적인 골격은 구글 드라이브를 제공하는 구글앱스나 원드라이브를 제공하는 오피스 365와 동일한 컨셉이라고 보면 되는데요. 네이버라는 국내 대표적인 포탈서비스를 이용하는 만큼 접근성은 해외 서비스들보다 더 좋다고 할 수 있지만, 독립적인 느낌이 아닌 포탈서비스에 종속되어있는 느낌이 강합니다. 다음 스마트워크의 경우에는 도메인 서비스에 메일과 캘린더가 연결되어 있지만, 웹 오피스 연결은 없으며 서비스가 종료된 시점에서 아마도 규모가 축소되거나 서비스 자체가 사라질 수 있는 상황이 올 수도 있을 듯합니다.

 

 

 

▲ 한비로 그룹웨어 서비스
출처 : 한비로 (www.hanbiro.com)

 

 

후자의 경우에는 크리니티 서비스와 한비로 그룹웨어 서비스, 날리지큐브의 케이큐브 서비스 등이 있습니다. 이들 서비스의 특징은 포탈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것과 같이 모든 것들을 다 제공하는 것이 아닌 특정 기능만을 기업의 특성에 맞게 커스터마이징해서 제공하는 것인데요. 크리니티 서비스의 경우 메일과 메시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비로의 경우에는 결제 및 HR 관련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케이큐브 서비스는 크리니티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메일과 메시징 서비스를 제공하고 여기에 지식 기반 포탈 서비스(KMS)도 함께 제공합니다. 이들 서비스들은 앞서 얘기한 구글앱스와 오피스 365에 비해 적은 점유율을 지니고 있지만, 나름의 영역을 구축해 성장해가고 있는 중입니다.

 

 

 

 

 

 

 

 

▲ SaaS 기반의 대표적인 CRM 서비스인 세일즈포스닷컴
출처 : 세일즈포스닷컴 (www.salesforce.com)

 

 

CRM이나 ERP 시장의 경우에는 약간 얘기가 다릅니다. SaaS의 대표적인 해외 서비스인 세일즈포스닷컴은 국내 기업들 역시 많이 이용하고 있는데요. CRM이나 ERP의 경우 기업의 기밀정보, 내부정보를 다루는 특성상 해외 서비스에 맡기는 것이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경영진들이 많기 때문에 국산 서비스의 점유율이 앞서 소개한 웹 오피스나 통합 그룹웨어보다는 높은 편인데요. 물론 SaaS 보다는 내부 SI를 통해 별도로 구축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더 많기는 하지만, 사용자가 점점 SaaS 영역으로 많이 넘어오고 있는 추세입니다. CRM이나 ERP의 경우 기업의 특성이 무엇보다 많이 반영되어야 하기 때문에 커스터마이징 이슈가 다른 분야보다 많은 것이 사실이죠. 그것 때문에 이 시장은 국산 서비스들이 해외 서비스들보다는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듯합니다.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SaaS형 CRM 서비스는 SKT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CRM이 있습니다. 2012년 6월에 출시한 클라우드 CRM은 SKP의 T맵과 연동된 CRM 솔루션입니다. 즉, T맵의 지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정보를 연결시켜서 분석하는 서비스인데요. 아직까지 해외 서비스들에 비해 규모가 작은 것이 사실이지만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갖추면서 성장한다면 머지 않아 높은 점유율을 갖게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ERP 서비스의 경우에는 영림원소프트랩과 더존비즈온이 제공하는 ERP 서비스가 있습니다. 영림원소프트랩은 오래전부터 SI 형태로 ERP 시스템을 개발하여 납품해왔고 그 기술력과 경험을 살려 ‘케이시스템 지니어스’라는 클라우드 기반의 ERP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더존비즈온의 경우 퍼블릭 클라우드(Public Cloud)보다는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 시장을 더욱 중요하게 공략하고 있는데요. 더존비즈온의 ERP 서비스 역시 SaaS로 제공되고 있지만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에서 동작되는 일종의 구축형 서비스입니다. 앞서 소개한 서비스들과는 성격이 좀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간단하게나마 국내의 SaaS 시장과 해외의 SaaS들을 살펴봤습니다. 아직까지 국내의 SaaS 시장은 구글앱스와 오피스 365라는 해외 서비스들이 대부분 장악하고 있는 것이 사실인데요. 하지만 국산 SaaS 서비스들이 점차 그 영역을 넓혀감에 따라 향후 SaaS 시장의 동향은 얼마든지 변화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 점차 진보해나갈 국산 SaaS 서비스 기술과 이에 따른 시장 추이를 지켜보는 것도 SaaS 서비스 시장을 바라보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 본 게시글은 에디터의 주관에 따르며, SK하이닉스의 공식 입장, 견해와 무관합니다 ※

 

 

< 공유하기
목록보기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